시인 박정호

                                                                                                          그곳에 가니 내가 울던 사람이 되어 있었네.(선술집 中에서)

The Poem | The Woman.s | The Photo | Board | Message | Friend

國 心
술잔 기울인 자리에는 붓이 지난간 골이 있는데 아직 물이 흐르지 않네 어이할까 땅은 있는데 나라가 없으니 붓을 놓아야하나 술잔을 들어야 하나 어이할까 방석자리 부끄러워서 율곡 이이 오죽헌 (여행중)


  회원가입  로그인 
140   파란장미의 혼동 없는 고집으로   hanlan 05.07.04 427
139   詩란….  [3]  hanlan 05.06.09 393
138   시간  [1]  hanlan 05.06.07 384
137   이별이 슬퍼서 너를 그리워한다.   hanlan 05.05.12 397
136   전쟁  [1]  hanlan 05.05.11 379
135   결혼   hanlan 05.04.29 406
134   사랑의 공식   hanlan 05.04.26 390
133   너와의 반의 이별   hanlan 05.04.26 381
132   표절  [1]  hanlan 05.04.13 491
131   조선으로 가리라(역사왜곡)   hanlan 05.04.11 399
130   스치는 순간   hanlan 05.04.07 365
129   주의 믿음   hanlan 05.04.06 358
128   습관이 된 기다림   hanlan 05.03.28 369
127   독도  [3]  hanlan 05.03.18 386
126   나는 시간의 먼지 일뿐이다   hanlan 05.03.08 365
125   너는 나를 알아줄까.  [1]  hanlan 05.03.01 441
124   櫻色 , 그대를 닮아보려고   hanlan 05.02.25 390
123   비가 슬픔에 젖어   hanlan 05.02.18 388
122   도시에 버려진 고양이처럼   hanlan 05.02.18 409
121   너를 잊으라는것은 나에겐 그림자를 하얀 백지로 덮는것과 같다.   hanlan 05.02.04 390
120   가로등   hanlan 05.01.19 446
119   나라를 생각하지 않는 자는 ..  [1]  hanlan 05.01.15 377
118   겨울의 꽃 (첫눈)   hanlan 05.01.04 387
117   당신의 당신은 늘 행복합니다.  [1]  hanlan 04.12.15 389
116   겨울,이름만이라도..   hanlan 04.11.27 379
[1][2][3] 4 [5][6][7][8][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MySSun.com

소리...!

내 어이 가라 하나

느끼는 진동보다 눈물이 먼저 서니

손잡아 놓아둔 사랑이 우네

그대 곁에 앉자도

이네 가슴이 떨리는 것은

아마

가슴에서 멈추어진 사랑이 발길질 하는 것 일 것이네.

The Poem | The Woman.s | The Photo | Board | Message | Friend

HANLAN Regional Corporation
한국
서울 성북구
Phone (010) 0000-0000

Contact HANLAN Webmaster

Copyright © 2004
HANLAN Development Corp.

나의 오늘
- 시간 보다 빠른것은 세월이다.
- 미처 모르는것이 그리움입니다.
- 단어를 외워야 하는데 자꾸 그대 이름이 생각납니다.

HUNT
sanjeb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