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박정호

                                                                                                          그곳에 가니 내가 울던 사람이 되어 있었네.(선술집 中에서)

The Poem | The Woman.s | The Photo | Board | Message | Friend

國 心
술잔 기울인 자리에는 붓이 지난간 골이 있는데 아직 물이 흐르지 않네 어이할까 땅은 있는데 나라가 없으니 붓을 놓아야하나 술잔을 들어야 하나 어이할까 방석자리 부끄러워서 율곡 이이 오죽헌 (여행중)


  회원가입  로그인 
166   흔적의 겨울 비   hanlan 06.01.14 580
165   임진 왜란   hanlan 06.01.05 435
164   지각   hanlan 05.12.29 449
163   청개구리  [1]  hanlan 05.12.23 460
162   가지 바람  [1]  hanlan 05.12.05 458
161   눈(雪)의 눈물  [2]  hanlan 05.12.05 462
160   도산 서당   hanlan 05.11.25 434
159   國 心  [1]  hanlan 05.11.14 441
158   모래와 바다 그리고 사랑   hanlan 05.11.09 401
157   너의 순한 사랑으로   hanlan 05.10.10 410
156   사랑이란   hanlan 05.09.30 402
155   천 (天)   hanlan 05.09.30 391
154   가을 그리고 바람과 소리   hanlan 05.09.30 423
153   현 실   hanlan 05.09.30 378
152   어느날 뒤 돌아서보니  [1]  hanlan 05.09.16 571
151   나비의 눈물   hanlan 05.09.11 389
150   사춘기  [1]  hanlan 05.09.05 374
149   鄕歌(향가)(엄마 생신 축하하고요.고마워요)   hanlan 05.09.04 399
148   사랑 앞에서  [1]  hanlan 05.08.27 387
147   계절의 약속  [1]  hanlan 05.08.26 387
146   새벽 공기  [1]  hanlan 05.08.20 393
145   해바라기의 여름 나기  [3]  hanlan 05.08.08 426
144   여름은 겨울을 만나려 간다  [2]  hanlan 05.08.03 404
143   걸리지 않는 문패  [2]  hanlan 05.07.20 386
142   0.1%의 존재하지 않는 권력 앞에  [2]  hanlan 05.07.14 374
[1][2] 3 [4][5][6][7][8][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MySSun.com

소리...!

내 어이 가라 하나

느끼는 진동보다 눈물이 먼저 서니

손잡아 놓아둔 사랑이 우네

그대 곁에 앉자도

이네 가슴이 떨리는 것은

아마

가슴에서 멈추어진 사랑이 발길질 하는 것 일 것이네.

The Poem | The Woman.s | The Photo | Board | Message | Friend

HANLAN Regional Corporation
한국
서울 성북구
Phone (010) 0000-0000

Contact HANLAN Webmaster

Copyright © 2004
HANLAN Development Corp.

나의 오늘
- 시간 보다 빠른것은 세월이다.
- 미처 모르는것이 그리움입니다.
- 단어를 외워야 하는데 자꾸 그대 이름이 생각납니다.

HUNT
sanjeb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