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박정호

                                                                                                          그곳에 가니 내가 울던 사람이 되어 있었네.(선술집 中에서)

The Poem | The Woman.s | The Photo | Board | Message | Friend

청사 초롱 (靑紗―籠)
그냥 내가 외롭겠구나 저녁 달의 흐릿함에 내가 그립겠구나 수양버들 가지에 나를 걸치고 묶어도 대오리(竹絲)사이로 나를 던지며 바람에 꺼지지 않는 고집으로 그냥 내가 외롭겠구나 날벌레 날개짖에 치마 속 눈물을 감추고 밤 고양이 울음에 살다 가니 그냥 저냥 내가 그립겠구나 온기는 저녁 달이 가지고 빛은 가슴을 태우니 바람 소리에도 애를 태우는구나 그냥 내가 외롭겠구나.


  회원가입  로그인 
hanlan
| HOMEPAGE 
梶芽衣子(Meiko Kaji) - The Flower Of Carnage(살육의 꽃)
조회수 | 944
작성일 | 04.12.27


梶芽衣子(Meiko Kaji) - The Flower Of Carnage(살육의 꽃)



死んでいた朝に弔いの雪が降る

숨을 거둔 아침을 애도하는 눈이 내리네

はぐれ犬の遠吠え 下馱の音きしむ

떠돌이 개는 멀리서 짖고, 게타 소리가 삐걱삐걱



因果な重さ 見つめて步く

인과의 무게를 바라보며 걸어가는

闇を抱きしめる 蛇の目の傘ひとつ

어둠을 품은 고리무늬 우산 하나

命の道を行く女

목숨의 길을 가는 여자

淚はとうに捨てました

눈물은 이미 버렸습니다



振り向いた川に 遠ざかる旅の日が

뒤돌아본 강물에 실려 방랑의 세월이 멀어져가네

凍てた鶴は動かず 泣いた雨と風

얼어붙은 학은 움직일 줄 모르고, 울어댄 비와 바람

冷えた水面に ほつれ髮映し

싸늘한 수면에 헝크러진 머리 비추며

淚さえ見せない 蛇の目の傘ひとつ

눈물 조차 보이지 않는 고리무늬 우산 하나

恨みの道をゆく女

원한의 길을 가는 여자

心はとうに捨てました

마음은 이미 버렸습니다



義理も情けも淚も夢も

의리도 자비도 눈물도 꿈도

昨日も明日も綠のない言葉

어제도 내일도 나와는 인연 없는 말

恨みの川に身を委ね

원한의 강에 몸을 맡기고

女はとうに捨てました

여자이기는 이미 포기했습니다



梶芽衣子(Meiko Kaji) - Urami Bushi(怨み節:일본곡명)



Hana yo Kirei to, Odaterare,

Saite Mitanara, Sugu Chirasareru.

Baka-na, Baka-na,

Baka-na On'na no... Urami-bushi.



Sadame Kanashi to, Ariramete,

Naki-wo Misereba, Mata Nakasareru.

On'na, On'na,

On'na Namida no... Urami-bushi.



Nikui, Kuyashii, Yurusenai.

Kesu ni Kesenai, Wasure-rarenai.

Tsukinu, Tsukinu,

Tsukinu On'na no... Urami-bushi.



Yume yo Miren to, Warawarete,

Samete-misemasu, Mada Same-kirenu.

On'na, on'na,

On'na-gokoro no... Urami-bushi.



Makka-na Bara nya, Toge ga Aru.

Sashitaka-naiga Sasazu'nya-okanu.

Mo'eru, Mo'eru,

Mo'eru On'na-no... Urami-bushi.



Shinde Hanami ga, Sakuja Nashi,

Urami Hito-suji, Ikite-yuku.

On'na, On'na,

On'na Inochi no... Urami-bushi.


 목록보기
26   2004 奇跡 (Single) 01 奇跡 / Koda Kumi   hanlan 04.12.29 544
25   白い花 - Zone -   hanlan 04.12.27 544
24   립스틱(リップスティック, 1999)   hanlan 04.12.27 597
23   ABBA - S.O.S   hanlan 04.12.27 408
  梶芽衣子(Meiko Kaji) - The Flower Of Carnage(살육의 꽃)   hanlan 04.12.27 944
21   森山良子(Moriyama Ryoko)-のさとうきび畑   hanlan 04.12.27 664
20   果てなく続くストーリー (Single)-2002/01/30   hanlan 04.12.26 445
19   ASTROMANTIC (Album)-2004/05/26  [48]  hanlan 04.12.26 1438
18   愛は勝つ kan   hanlan 04.11.29 507
17   일본원곡   hanlan 04.10.30 474
16   Next 100 Years----J-FRIENDS   hanlan 04.10.30 500
15   中島美嘉(나카시마 미카) - 愛してる   hanlan 04.04.18 619
14   祈り 사카모토 마아야- 祈り   hanlan 04.02.20 680
13   森山直太朗   hanlan 04.01.30 946
12   moriyama ryoko   hanlan 04.01.30 1159
11   春よ,來い - Matsutoya Yumi   hanlan 04.01.21 546
10   雪おんな   hanlan 03.12.30 384
9   Itsuwa mayumi - 曜人よ   hanlan 03.06.29 416
8   : Endless Rain - X - Japan   hanlan 03.06.15 423
7   Feel Myself - 사카모토 마야   hanlan 03.06.15 802
6   しっポのうた (꼬리의 노래) - 사카모토 마야   hanlan 03.06.15 860
5   FLAME - What can I do   hanlan 03.03.07 520
4   WANDS & Nakayama Miho - 世界中の誰よりきっと   hanlan 03.03.07 964
3   悲しみに さよなら   hanlan 03.02.20 530
2   Juliet - 안전지대   hanlan 03.02.20 347
[1] 2 [3]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MySSun.com

소리...!

내 어이 가라 하나

느끼는 진동보다 눈물이 먼저 서니

손잡아 놓아둔 사랑이 우네

그대 곁에 앉자도

이네 가슴이 떨리는 것은

아마

가슴에서 멈추어진 사랑이 발길질 하는 것 일 것이네.

The Poem | The Woman.s | The Photo | Board | Message | Friend

HANLAN Regional Corporation
한국
서울 성북구
Phone (010) 0000-0000

Contact HANLAN Webmaster

Copyright © 2004
HANLAN Development Corp.

나의 오늘
- 시간 보다 빠른것은 세월이다.
- 미처 모르는것이 그리움입니다.
- 단어를 외워야 하는데 자꾸 그대 이름이 생각납니다.

HUNT
sanjeb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