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박정호

                                                                                                          그곳에 가니 내가 울던 사람이 되어 있었네.(선술집 中에서)

The Poem | The Woman.s | The Photo | Board | Message | Friend

청사 초롱 (靑紗―籠)
그냥 내가 외롭겠구나 저녁 달의 흐릿함에 내가 그립겠구나 수양버들 가지에 나를 걸치고 묶어도 대오리(竹絲)사이로 나를 던지며 바람에 꺼지지 않는 고집으로 그냥 내가 외롭겠구나 날벌레 날개짖에 치마 속 눈물을 감추고 밤 고양이 울음에 살다 가니 그냥 저냥 내가 그립겠구나 온기는 저녁 달이 가지고 빛은 가슴을 태우니 바람 소리에도 애를 태우는구나 그냥 내가 외롭겠구나.


  회원가입  로그인 
hanlan
| HOMEPAGE 
永遠 (영원) - ZARD
조회수 | 427
작성일 | 05.07.27
永遠 (영원) - ZARD

1>朱い果實を見たら                      
붉은 과실을 보시면
아카이카지쯔오미타라

私のことを思い出してください          
저의 일을 떠올려주세요
와따시노고토오모이다시테구다사이

あなたの決心が固まったら···        
당신의 결심이 굳어지셨다면 ···
아나따노겟신-가 가따맛따라....

きらきらとガラスの粉になって          
반짝이는 유리의 조각이 되어서
키라끼라 또가라스노가케라니나앗테

このまま消してしまいましょう          
이대로 사라져버리고 말겠지요
고노마마 키에테시마이마쇼-오

誰も知らない樂園へ                      
누구도 모르는 낙원으로
다레오모시라나이쿠니헤

* 今の二人の間に                        
지금 두사람사이에
이마노후따리노아이다니

永遠は見えるのかな                    
영원은 보이나요
에이엔-와미에루노까나

すべてを手に入れることが              
모든 것을 손에 넣는 일이
스베떼오 데니이레루고또가

愛ならば                                
사랑이라면
아이나라바

もう失うものなんて                    
더 이상 잃어버리는 것따위
모-우시나우모노난-떼

何も怖くない                            
무엇도 두렵지않아요
나니모오와쿠나이

2>口のきき方も知らない                  
말주변도 없는
구찌노기끼까따모시라나이

生意氣な女性だと思った ?                
주제넘는 여성이라고 생각하시나요 ?
나마이끼나야쯔다또오못따

偶然  街で見かけたけど                  
우연히 거리에서 당신을 발견했지만
쿠우젠- 마찌테 미까케따케도

聲をかけようかどうか迷った              
말을 걸까 어쩔까 망설였어요
고에오까께요까토오까-마요옷타

守るべきものは  何なのか                
지켜야만할 것은 무엇일까
마모루베키모노와 나니나노까

このごろ それが分からなくなる···    
이 무렵 그것이 알수없게되네요···
고노고로 소레가와까라나쿠나루...

   " 君と僕との間に                        
" 당신과 저와의 사이에
  기미토보꾸또노아이다니

永遠は見えるのかな "                      
영원은 보이나요 "
에이엔-와미에루노카라

どこまでも續く坂道                      
어디까지나 이어지는 언덕길
도코마데모쯔쿠사까미찌

あの日から淋しかった                    
그 날로부터 슬펐어요
아노히까라사비시깟따

想像以上に···                        
상상이상으로요···
소우조우이죠-니 ...

Just Fallin' of the Rain                
떨어지는 빗방울만

3>君と僕との間に                          
당신과 저와의 사이에
기미토보꾸또노아이다니

永遠は見えるのかな                      
영원은 보이나요
에이엔-와미에루노카라

この門をくぐり拔けると                  
이 문을 통해나가면
고노몬-오쿠구리네케루또

安からその胸にたどりつける            
편안함에서 그대의 품에 다다를 수 있어요
야스라까나소노우데니따도리쯔게루

また夢を見るまで                      
다시 꿈꿀때까지
마따유메오미루히마데
 목록보기
!   노래 가사는 모두 다른분들이 제공한것입니다(가사월드) 
50   長瀬実夕 Key ~夢から覚めて~   hanlan 08.04.29 660
49   하늘눈물.......추가열   hanlan 08.03.21 455
48   조용한 음악   hanlan 08.01.13 440
47   Otsuka Ai(오오츠카아이) - 甘えんぼ   hanlan 07.12.14 471
46   思いがかさなるその前に   hanlan 07.12.14 442
45   SMAP - 世界に一つだけの花   hanlan 07.12.09 599
44   Hirai Ken - 瞳をとじて   hanlan 07.12.09 444
43   平原綾香 - Jupiter   hanlan 07.12.09 461
42   오오츠카 아이 - ネコに風船(고양이에게 풍선을)   hanlan 07.01.27 755
41   GreenFields   hanlan 06.06.30 471
40   Boney M- Rivers Of   hanlan 06.06.28 408
39   머라이어케리-히어로   hanlan 06.01.25 450
38   상태바에 링크주소 안보이게하기   hanlan 06.01.18 365
37   雪の華(눈의 꽃) - Nakashima Mika(나카시마 미카)   hanlan 05.12.28 601
36   Otsuka Ai(오오츠카아이) - 甘えんぼ   hanlan 05.11.13 435
35   涙そうそう - Natsukawa Rimi   hanlan 05.08.30 445
34   わかって下さい-因幡 晃 - 이나바 아키라   hanlan 05.08.12 604
  永遠 (영원) - ZARD   hanlan 05.07.27 427
32   목소리 (ほしのこえ)   hanlan 05.04.30 430
31   MISIA - 飛び方を忘れた小さな鳥   hanlan 05.03.24 475
30   桜色舞うころ - Nakashima Mika   hanlan 05.02.16 485
29   달의 미궁(月の謎宮)   hanlan 05.01.24 570
28   螢火(ほたるび) 반딧불   hanlan 05.01.15 1560
27   碧いうさぎ - 별의금화 주제가   hanlan 04.12.29 514
1 [2][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MySSun.com

소리...!

내 어이 가라 하나

느끼는 진동보다 눈물이 먼저 서니

손잡아 놓아둔 사랑이 우네

그대 곁에 앉자도

이네 가슴이 떨리는 것은

아마

가슴에서 멈추어진 사랑이 발길질 하는 것 일 것이네.

The Poem | The Woman.s | The Photo | Board | Message | Friend

HANLAN Regional Corporation
한국
서울 성북구
Phone (010) 0000-0000

Contact HANLAN Webmaster

Copyright © 2004
HANLAN Development Corp.

나의 오늘
- 시간 보다 빠른것은 세월이다.
- 미처 모르는것이 그리움입니다.
- 단어를 외워야 하는데 자꾸 그대 이름이 생각납니다.

HUNT
sanjeb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