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박정호

                                                                                                         그곳에 가니 내가 울던 사람이 되어 있었네.(선술집 中에서)

The Poem | The Woman.s | The Photo | Board | Message | Friend

청사 초롱 (靑紗―籠)
그냥 내가 외롭겠구나 저녁 달의 흐릿함에 내가 그립겠구나 수양버들 가지에 나를 걸치고 묶어도 대오리(竹絲)사이로 나를 던지며 바람에 꺼지지 않는 고집으로 그냥 내가 외롭겠구나 날벌레 날개짖에 치마 속 눈물을 감추고 밤 고양이 울음에 살다 가니 그냥 저냥 내가 그립겠구나 온기는 저녁 달이 가지고 빛은 가슴을 태우니 바람 소리에도 애를 태우는구나 그냥 내가 외롭겠구나.


  회원가입  로그인 
64   눈에   hanlan 12.01.05 340
63   돌아서면   hanlan 11.12.22 355
62   내가 무엇을 포기하고 살아야   hanlan 11.12.21 346
61   생각을 하니   hanlan 11.12.13 316
60   뿐만 아니라.   hanlan 11.12.02 308
59   가슴이 너무아프네   hanlan 11.10.25 355
58   8월23일부터 나는 악몽에 ....   hanlan 11.10.18 363
57      hanlan 11.10.07 333
56   나는 오래 살지 않을것이다.   hanlan 11.10.06 349
55   란의 일기(개정판)   hanlan 11.10.02 373
54   이민가고싶다   hanlan 11.09.29 349
53   한번 볼수있다면   hanlan 11.09.05 336
52   명세서   hanlan 11.08.16 332
51   한국인   hanlan 11.06.22 348
50   나무   hanlan 11.06.16 346
49   이런것이었구나 싶을때   hanlan 11.06.13 357
48   아내   hanlan 11.02.16 378
47   발음기호2   hanlan 11.01.15 531
46   발음기호1   hanlan 11.01.15 622
45   2011년1월6일   hanlan 11.01.06 344
44   하루날의 먼지는   hanlan 10.11.24 403
43   시골 어머니의 공간에서 11월14일   hanlan 10.11.15 402
42   2010년 10월7일   hanlan 10.10.07 359
41   시간과 나   hanlan 10.08.25 360
40   게시물 보기에 대한   hanlan 10.02.26 397
[1] 2 [3][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MySSun.com

소리...!

내 어이 가라 하나

느끼는 진동보다 눈물이 먼저 서니

손잡아 놓아둔 사랑이 우네

그대 곁에 앉자도

이네 가슴이 떨리는 것은

아마

가슴에서 멈추어진 사랑이 발길질 하는 것 일 것이네.

The Poem | The Woman.s | The Photo | Board | Message | Friend

HANLAN Regional Corporation
한국
서울 성북구
Phone (010) 0000-0000

Contact HANLAN Webmaster

Copyright © 2004
HANLAN Development Corp.

나의 오늘
- 시간 보다 빠른것은 세월이다.
- 미처 모르는것이 그리움입니다.
- 단어를 외워야 하는데 자꾸 그대 이름이 생각납니다.

HUNT
sanjeb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