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박정호

                                                                                                         그곳에 가니 내가 울던 사람이 되어 있었네.(선술집 中에서)

The Poem | The Woman.s | The Photo | Board | Message | Friend

청사 초롱 (靑紗―籠)
그냥 내가 외롭겠구나 저녁 달의 흐릿함에 내가 그립겠구나 수양버들 가지에 나를 걸치고 묶어도 대오리(竹絲)사이로 나를 던지며 바람에 꺼지지 않는 고집으로 그냥 내가 외롭겠구나 날벌레 날개짖에 치마 속 눈물을 감추고 밤 고양이 울음에 살다 가니 그냥 저냥 내가 그립겠구나 온기는 저녁 달이 가지고 빛은 가슴을 태우니 바람 소리에도 애를 태우는구나 그냥 내가 외롭겠구나.


  회원가입  로그인 
!   이상한 글 올리는 ...같은 인간들 
88   오월의 웃음   hanlan 19.05.14 38
87   아이   hanlan 19.05.05 25
86   2017년 겨울   hanlan 17.01.28 120
85   겨울은   hanlan 16.01.10 177
84   비가 내린 오후   hanlan 15.11.10 183
83   메밀꽃   hanlan 15.10.15 170
82   나는 좋을까?   hanlan 15.09.30 124
81   가을꽃   hanlan 15.08.16 147
80   Jane Birkin Full HD - Quoi 제인 버킨   hanlan 15.07.09 225
79   마음을 비우지 말자   hanlan 15.06.01 172
78   언젠가는   hanlan 15.05.27 168
77   오늘은 하루다   hanlan 14.02.26 245
76   비워두기   hanlan 13.10.08 235
75   꿈을 갖지말라   hanlan 13.07.29 245
74   어쩌면   hanlan 13.06.20 287
73   국가를 위해서 희생하지 마라.   hanlan 13.06.08 270
72   0.1%의 존재하지 않는 권력 앞에   hanlan 13.02.08 291
71   평가 기준.오래전 쓴글이   hanlan 13.02.08 299
70   착하다는것에 대한   hanlan 13.02.07 273
69   즐거움   hanlan 13.01.14 280
68   2013년   hanlan 13.01.01 294
67   상심   hanlan 12.11.09 310
66   남다   hanlan 12.03.01 371
65   잠시라는   hanlan 12.02.07 341
1 [2][3][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MySSun.com

소리...!

내 어이 가라 하나

느끼는 진동보다 눈물이 먼저 서니

손잡아 놓아둔 사랑이 우네

그대 곁에 앉자도

이네 가슴이 떨리는 것은

아마

가슴에서 멈추어진 사랑이 발길질 하는 것 일 것이네.

The Poem | The Woman.s | The Photo | Board | Message | Friend

HANLAN Regional Corporation
한국
서울 성북구
Phone (010) 0000-0000

Contact HANLAN Webmaster

Copyright © 2004
HANLAN Development Corp.

나의 오늘
- 시간 보다 빠른것은 세월이다.
- 미처 모르는것이 그리움입니다.
- 단어를 외워야 하는데 자꾸 그대 이름이 생각납니다.

HUNT
sanjebi.com